본문 바로 가기
전체전문가 분석
검빛전문가 분석
프리전문가 분석
프리전문가 코너
검빛전문가 종합지
베팅가이드 적중률
가인 강민
강백호 강병준
강성국 강철
강타 강팀장
강한남 경대승
경마달인 고박사
고수 김광석
김기자 김남성
김남우 김명구
김상윤 김성곤
김인환 김재민
김종철 김주원
김준호 김지영
김학윤 김형균
김효섭 나대찬
내공 돌쇠
딱따구리 마귀영감
마박사 마신
민병철 민태민
밀레 박건우
박금만 박상규
백동일 불세출
빳다 사이상
삼쌍복 삼쌍삼복
서필원 선동렬
성원 소광섭
손오공 손혁
송강호-정 승부사
신기자 신동운
신병훈 신사고
신승욱 신우철
쓰나미 아침희망
안진 오세현
오영열 원석
원정일 원탑
유상완 유재필
유정근 유준상
유진열 윤서준
윤택 이백두
이상유 이성운
이승엽 이영오
이종운 이준동
이창훈 이혁호
이현섭 이효상
임승진 임재웅
장석 장선생
전덕용 정경목
정기용 정상
정진 정철
조재흠 조찬훈
조철 종합지
진실장 차범근
최고 최명호
최성진 최홍찬
하누리 한대건
한승부 허찬진
가용빈 갈매기
강두방 강마애
강열 강태성
강태현 강혁
강호 개선장군
고인돌 고태일
권국장 권혁
김무근 김영
김정철 김중회
김태훈 김호태
마굿간 마복식
마신동 박수홍
박영호 박현우
백양로 사군
선바위 수리아
신도선 신상
신철중 신화
안선호 연석주
윤기자 이경훈
이성일 이얼리
이영찬 이종환
이태복 이희섭
이희진 임연수
장미혜민 장태풍
절대지존 정시원
조규찬 주신
천하 최고봉
최민 케이
한상태 호랭이
홍권 황비용

 
태그제거 내게시판으로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추천 인쇄하기 목록
내일 제주 출마표를 기다리며... 2018-06-12 16:45
[김기자] 조회: 301 추천: 0  
 
















 

   


 

1971년 발표된 Pop tops 의 Mammy blue 는 유명한곡이다. Mammy blue 는 Celine Dion,Demis Roussos,Joe Nicoletta, Joel dayde,Joe Cocker,Ricky Shane등이 불렀다. Pop Tops 것이 원조.원이 이곡은 유명한 샹송이었다. 후리오는 1943년생.다리다쳐 골키퍼 축구선수를 접고 노래를 시작한 후리오. 스페인의 국보,세계인의 음귀가 되다. 14개국어 80개의 음반을 3억장 이상 판매한 세기의 음신이다. 그의 성씨 Iglecias 는 스페인어로 교회 란뜻. Mammy Blue Oh mamy oh mamy mamy blue Oh mamy blue.Je suis partie un soir d' Sans dire un mot sans t'embrasser Sans un regard sur le pass, pa Ds que j'ai franchi la frontire Le vent soufflait plus fort qu'hier Quand j'tais prs de toi ma mre, oh ma mre I left on a summer night.Without saying a word without kissing you Without a look at the past, past As soon as i crossed the border The wind was blowing harder than yesterday.When i was near you mother, oh my mother.Oh mamy oh mamy mamy blue.Oh mamy blue. Oh mamy oh mamy mamy blue.Oh mamy blue. The house has closed its eyes The cat and the dogs are very old And they come to tell me goodbye, goodbye.I will never come back In this village that i loved no_word_no_word_where you rest. Forever, from now on,Oh mamy oh mamy mamy blue. 어느 여름저녁 저는 떠났죠 작별인사도 작별키스도없이 과거도 돌아보지 않았어요 국경을 넘었을때땐 어제보다 더 세찬 바람이 저를 맞이했죠 저는 어제 어머니 옆에 있었죠 그리고 오늘 저는 당신에게 돌아왔습니다 멀리갔던 길을 되돌아 왔지요 하지만 당신의 미소는 이제 떠나고 없어요 저를 따뜻하게 환영해줄 사람도. 이제 다시 떠날수 밖에 없군요 집의 문은 굳게 닫혀있고 고양이와 강아지도 늙어 있군요 그들이 제게 작별인사를 합니다 어머님이 쉬고 계신 사랑했던 이 마을에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겁니다 영원히.....어머님, 불쌍한 내 어머니,CM


태그제거 내게시판으로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추천 인쇄하기 목록
 
 
02-2247-5822
010-3234-34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