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전체전문가 분석
검빛전문가 분석
프리전문가 분석
프리전문가 코너
검빛전문가 종합지
베팅가이드 적중률
가인 강민
강백호 강병준
강성국 강철
강타 강팀장
강한남 경마달인
고박사 고수
광복이 김광석
김기자 김남성
김남우 김명구
김반장 김상윤
김성곤 김인환
김재민 김종철
김주원 김준호
김지영 김철호
김학윤 김형균
김호열 김효섭
나대찬 내공
돌쇠 딱따구리
마귀영감 마박사
마신 민병철
민태민 밀레
박건우 박금만
박상규 백동일
불세출 빳다
사이상 삼쌍복
삼쌍삼복 서종수
서필원 선동렬
성원 소광섭
손오공 손혁
송강호-정 스티븐
승부사 신기자
신동운 신병훈
신사고 신승욱
신우철 심호근
쓰나미 아침희망
오세현 오영열
원정일 원탑
유상완 유재필
유정근 유준상
유진열 윤서준
윤택 이백두
이상유 이성운
이승엽 이종운
이준동 이창훈
이혁호 이현섭
이효상 임승진
임재웅 장석
장선생 전덕용
정경목 정기용
정상 정진
조재흠 조찬훈
조철 종합지
진실장 차범근
최고 최명호
최성진 최홍찬
클레오 하누리
한대건 한성열
한승부 허재영
허찬진  
가용빈 갈매기
강두방 강마애
강열 강태성
강태현 강혁
강호 개선장군
고인돌 고태일
권국장 권혁
김무근 김영
김정철 김중회
김태훈 김호태
대포 마굿간
마복식 마신동
박수홍 박영호
박현우 백양로
사군 선바위
수리아 신도선
신상 신철중
안선호 연석주
윤기자 이경훈
이성일 이얼리
이영찬 이종환
이태복 이희섭
이희진 임연수
장미혜민 장태풍
절대지존 정시원
조규찬 주신
천하 최고봉
최민 케이
한상태 호랭이
홍권 황비용

 
태그제거 내게시판으로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추천 인쇄하기 목록
내일이면 제주경마 출마표가 또 뜨는군요 .... 2018-10-09 13:43
[김기자] 조회: 252 추천: 0  
 














 

   


 

More Then I Can Say / Leo Sayer Oh oh yea yea I Love you more than I can say I'll love you twice as much tomorrow Oh love you more than I can say 예 그래요 나 그대를 말로 다 할 수 없을 만큼 사랑해요 내일은 두 배로 사랑할 거에요 나 그대를 말로 다 할 수 없을 만큼 사랑해요 Oh Oh Yea Yea I miss you every single day Why must my life be filled with sorrow Oh love you more than I can say 예 그래요 나 그대를 매일매일 그리워할 거에요 어째서 내 인생에는 슬픔만 가득한거죠 나 그대를 말로 다할 수 없을 만큼 사랑해요 Why don't you know I need you so Oh tell me please I gotta know Do you mean to make me cry Am I just another guy 내가 간절히 그대를 원하고 있음을 모르시나요 말해주세요 난 알아야 해요 그대 절말로 나를 눈물짓게 하려나요 난 그냥 또 다른 남자 친구일 뿐인가요 Oh oh yea yea I miss you more than I can say Oh must my life be filled with sorrow Oh love you more than I can say 예 그래요 나 그대를 말로 다할 수 없을 만큼 그리워할 거에요 어째서 내 인생에는 슬픔만 가득한거죠 나 그대를 말로 다 할 수 없을 만큼 사랑해요 Oh don't you know I need you so Oh tell me please I gotta know Do you mean to make me cry Am I just another guy 내가 간절히 그대를 원하고 있음을 모르시나요 말해주세요 난 알아야 해요 그대 절말로 나를 눈물짓게 하려나요 난 그냥 또 다른 남자 친구일 뿐인가요 Oh oh yea yea I Love you more than I can say I'll love you twice as much tomorrow love you more than I can say I love you more than I can say I love you more than I can say 예 그래요 나 그대를 말로 다 할 수 없을 만큼 사랑해요 내일은 두 배로 사랑할 거에요 나 그대를 말로 다 할 수 없을 만큼 사랑해요 나 그대를 말로 다 할 수 없을 만큼 사랑해요 나 그대를 말로 다 할 수 없을 만큼 사랑해요 (more than I can say) I'll love you twice as much tomorrow (more than I can say) I'll love you twice as much tomorrow (more than I can say) I love you more than I can say 내일은 두 배로 사랑할 거에요 내일은 두 배로 사랑할 거에요 나 그대를 말로 다 할 수 없을 만큼 사랑해요 -------------------------------------------------------------- 1948년 5월21일 영국에서 출생한 Leo Sayer는 60년대 후반 런던에 기반을 둔 테라플래인 블루스 밴드에서 음악 활동을 시작했다. 1972년 첫 싱글 데뷔곡 "Why Is Everybody Going Home"을 발표했지만 별다른 반응을 얻지 못하자 각고의 노력으로 1973년 "The Show Must Go On"을 UK 차트 1위에 올리며 영국에서 스타가 되었다. 이후 1974년 데뷔 앨범 [Silverbird]를 히트 시켰으며 같은 해 [Just a Boy]를 발표한 다음 해 미국으로 진출 하여 "Long Tall Glasses (I Can Dance)"로 처음으로 미국 차트에 진입해 톱10에 오르며 부각받기 시작했다. More then i can say,,,Leo Sayer 1975년 앨범[Another Year] 발표하고, 1976년엔 [Endless Flight]를 발표해서 "You Make Me Feel Like Dancing","When I Need You"를 히트 시키면서 플래티넘을 기록한다"You Make Me Feel Like Dancing"으로는 그래미 최고 Best R&B Song을 수상하는 영광을 얻었다. When I Need You는 1977년 5월에 1주간 빌보드 싱글 챠트 정상에 올랐다. 1980년대 초반 "More Than I can Say"로 UK 차트 2위를 기록하면서 다시 인기를 끌기 시작한 그는, 1981년 "Living in a Fantasy", 1983년 "Till You Come Back to Me" 등으로 차트에 진입하며 꾸준한 활동을 펼쳤지만 그다지 성공적이지는 못했다. More then I can say / Leo Sayer 이후 1990년 [Cool Touch]를 발매하기 전까지 그는 다시 자취를 감추었다. 1990년 EMI와 계약하여 70년대의 영화를 다시 누리기 위해 활발한 활동을 펼친 그는 1993년 [The Show Must Go On: The Leo…]를 비롯한 일련의 편집앨범들을 발표했다. 싱어송 라이터로서 1970년대 중반 디스코 댄스음악으로 인기를 끌었고 감미로운 발라드 러브송 으로도 사랑을 받으며 다양한 음악을 했던 그는 아직도 앨범제작과 공연에 몰두하며 중년의 음악인으로서 성숙한 음악세계를 지속적으로 펼쳐가고 있다.


태그제거 내게시판으로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추천 인쇄하기 목록
 
 
02-2247-5822
010-3234-34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