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제안게시판
자유게시판
서울예상&복기
부산예상&복기
제주예상&복기
초보게시판(Q&A)
토론광장
경마학
뉴스 & 칼럼
경륜/경정게시판
명예의전당
공지사항
 
 
개인게시판 지점검색 스팸신고
 
     
 
   
 
  박종곤/박태종을 중징계하시오. 2018-04-05 11:55
  유비무환   | 작성글 목록   6267 4   0
박종곤/박태종을 중징계하시오.

경마국민 정명근입니다.
지난 4/1일(일) 만우절날 박종곤조교사/박태종기수는 만우절 장난질 같은 행위로 경마국민 99.99%에게 말도 안 되는 테러행위를 가했고 이는 엄중한 범죄행위임을 밝히고자 합니다.

참고로 제 5경주의 5번마 럭키춘양에 기승한 신형철기수는 오직 선행을 장악해야 이길 수 있다는 일념으로 대차게 선행에 나섰고 최선의 경주력으로 우승을 쟁취하였습니다.

토요일 11경주에는 선행습성인 9번마 태후의날개에 기승한 최범현기수도 외곽의 불리함에도 불구하고 대차게 선행에 나서며 주행 습성의 이점으로 우승을 할 수 있었습니다.

적어도 한국경마는 유력 선행마의 선행 성공여부에 경주결과가 좌우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님을 경마국민들은 물론이요, 경주 관련 임무에 종사하는 한국마사회 임직원 모든 분들이 이 엄연한 사실을 너무도 충분하고 당연히 알고 계실 것입니다.

입상이 유력한 선행마가 선행에 실패하거나 포기하면 그 마필의 가치는 아무 짝에도 쓸모가 없을 것입니다.
천하의 신세대도 선행에 실패한다면 한낱 변마에 불과할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의 인간문화재급 박태종기수는 라온포티어스에 기승하여 전 4회전의 그 어떠한 경우보다 절대적으로 유리한 조건과 위치에서, 더구나 출발도 비교적 잘 받은 상황에서 마필을 억지로 제어하여 졸전을 펼쳤고, 그 결과 마팬들의 피같은 돈 43억 7천만원의 향방과 희비가 엇갈렸습니다.

이에 한국마사회 재결은
“라온포티어스”(박태종 기수)의 경주전개에 대해, 박태종 기수는 과거 경주에서 선두에서 경주를 전개했을 시 결승선 직선주로에서 탄력이 떨어지는 경향이 있어 이번 경주에서는 추입으로 전개하는 것이 경주작전이었고, 작전대로 추입전개를 했더니 탄력이 떨어지지 않아 향후에도 추입전개를 할 생각이라고 진술.

기승기수의 위와 같은 진술로 재결이 가름되었습니다.
경마국민들을 우습게 아는 참으로 무책임하고 어이없는 만행입니다

경마국민 99.99%가 라온포티어스는 선행을 나갈 것이라고 믿으며 나름대로의 추리와 판단으로 43억 7천만원의 마권을 구매하였는데, 해당 마필의 조교사와 기수는 추입 작전으로 임했다니 이는 말도 안 되는 새빨간 거짓 변명이며, 재결은 이 거짓 변명에 그 어떠한 책임도 묻지 않았습니다.

경마국민들이 누굴 믿고 베팅에 임합니까.
조교사/기수의 양심과 심판위원들의 추상같은 판단을 믿고 베팅을 하는 것입니다.

이런 범죄행위를 아무런 공지 없이 자기들 맘대로 주무른 자들이나, 결과론적으로 아무 문제가 없다고 처리한 심판위원들이나 모두가 중대한 직무유기를 저질렀습니다.

이에 대하여 본 민원인은 다음과 같은 조치사항을 제시합니다.

박종곤 조교사와 박태종 기수는 경마일날 안내 방송을 통하여 대 경마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재결은 본건을 다시 심의하여 관련자들을 엄중하게 처벌 해 줄 것을 강력하게 주장하는 바입니다.

동건에 관하여 납득 할 만한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동건을 검찰에 고발조치하여 심판처장 비롯 관련자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묻을 것입니다.

세상천지 백주대낮에 벌어지는 이런 사기행각을 정말 용서 할 수 없습니다.
경마 20년동안 온갖 추악한 짓거리를 수없이 목도하였으나 이번에 인간문화재급 기수가 벌였던 이런 특급 저질 행각은 단연 으뜸의 경우에 해당합니다.

이런 중대한 사안은 사전에 방송 등을 통하여 충분히 고지해야 할 것이며,
두 번 다시는 이런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엄중한 매뉴얼을 만들어 경마 국민들의 알 권리를 철저하게 보장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합니다.

마권 구매의 돈들은 경마국민들의 온갖 애절한 사연이 묻어있는 가련하고 불쌍한 피와 살점입니다.
오직 투명하고 공정한 결과만이 자신들의 피와 살점에 대한 최소한의 보상이라고 생각합니다.

2018년 4월 5일
경마국민 정명근
댓글 한마디 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로그인 하시면 댓글을 다실 수 있습니다
프로갬블러도민준 | 2018-04-22 22:05:11
샴로커 4착 ~~ 지난 번에 장난 친것

오늘 3착으로 입증되었습니다

박태종이 장난치는 기수라는 것을
소통령 | 2018-05-10 16:54:39
박태종 나오는 경기는 안합니다 개 xxx
배교주 | 2018-05-30 19:59:58
조거턴...스포츠도 아니고 2주있다가 나오는데~맨날 죽기살기로 뛰냐?영국에서 그러던 미국에서 그러던?포기하는것 가지 그게 아니더라도 의지가 없는것 가지 채크하는게 경마다 매냥 탓만 할거냐?애정이잇으면 좋은족으로 ㅇ도해..매번 살인할거 처름 무ㅓ냐?넌토론거리도 안되는걸 꺼내지 말고 기냥 마사회에 좋은것좀 훈계하고 그래라...
내게시판으로| 인쇄 | 글쓰기 답글 추천 목록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신고
15201 마사회에 보낸 두건의 민원내용(1)
유비무환
2018.08.20 94 1 0
15199 임기원의 굴욕과 과제
유비무환
2018.08.04 520 1 0
15198 우창구조교사! 장하다.(22전에 0/0)
유비무환
2018.08.04 321 0 0
15197 건방진 검빛경마 불매운동을 전개하고자 합니다(1)
매너가이
2018.07.22 882 1 0
15196 雜卒들이여! 최강 프로의 진수를 보셨나요.
유비무환
2018.07.19 648 1 0
15193 뉴시타델과 샤프워너비 그리고 경마팬의 힘!(2)
유비무환
2018.07.10 1132 1 0
15192 담양공주의 저질 경주력을 묻습니다.(2)
유비무환
2018.07.07 1108 4 0
15195  RE: 마사회 답변
유비무환
2018.07.16 400 0 0
15190 적폐는 권력이다.!(2)
부생<浮生>
2018.07.06 405 0 0
15189 동시 휴장에 관한 제언(2)
유비무환
2018.07.04 974 1 0
15188 아름다운 퇴장/네분 조교사
유비무환
2018.07.02 796 0 0
15186 적폐마방 손들고 떠납시다(1)
소슬바람
2018.06.19 4273 2 0
15185 마사회법 50조..5항
주당300
2018.06.19 2617 1 0
15183 서인석 조교사님 전
유비무환
2018.06.19 3790 1 0
15184  RE: 서인석 조교사에게 보낸 공개서한
유비무환
2018.06.20 1462 1 0
15180 적폐마방 정의
소슬바람
2018.06.20 1032 1 0
15179 적폐를 외치는 부류들의 특징(1)
삼계경마
2018.06.21 716 1 0
15171 문의합니다.(3)
뻥하고터진다
2018.06.05 2121 0 0
15152 문의합니다
투잡스
2018.04.08 3799 0 0
15151 박종곤/박태종을 중징계하시오.(3)
유비무환
2018.04.05 6267 4 0
15149 한마회 회장에게 드리는 충언+,:`/.+.^
자동차바퀴
2018.03.06 1556 0 0
15146 삼성(6)
부생<浮生>
2018.02.06 1809 0 0
15145 적폐 마사회 국민신문고 고발내용(7)
유비무환
2018.01.26 3785 7 0
15140 부산 경마장 관리자 노동조합 파업을 적극 지지합니다.(1)
하이데만
2017.12.25 3317 0 0
15139 Be well, union of horse racing!
하이데만
2017.12.20 860 0 0
15133 검빛닷컴(주) 기부행사 활동에 관하여
경마의진화
2017.12.03 1054 0 0
15130 마사회는 송문길 이런 쓰레기 인간들을 청소하시오(7)
유비무환
2017.11.08 4663 2 0
15128 마판이 개판되어 사푼이 째려보고 갑니다.
딜레마
2017.10.10 2137 4 0
15127 제주도 조랑말 경주
마장꽹가리
2017.10.09 2383 2 0
15126 경마 DB는 무용지물이 될 것이다
마장꽹가리
2017.10.07 2041 3 0
15125 삼쌍승식이란(1)
말이좋다
2017.10.03 4080 0 0
15111 기수협회를 해산하라!(2)
비움
2017.09.08 3909 2 0
15109 모바일 및 인터넷 베팅에 대한 고객의견 5년쩨 마사..(3)
삼천리강산
2017.09.04 2783 0 0
15094  RE: 한국경마의 발전방향에 대하여 길을 묻습니다.^^!~
부생<浮生>
2017.08.03 606 0 0
15091 조성곤 기수 탈퇴에 관하여...(5)
파괴자
2017.07.27 4668 1 0
◀이전 1 2 3 4 5 6 7 다음▶
글쓰기